상서마을 로고

  • HOME 
  • > 청산도 
  • > 청산도 소개 
  • > 청산 8경 

  • 제 1 경 項島歸帆(항도귀범)
  • 연락처 --
  • 관리소
  • 소재지 (-)
새모가지 목을 눌러 기다린 섬가에는 저물녘 한가로이 돌아오는 돛단배가 아름답고.....

동촌리의 목섬에 새목아지 끝이 있으며
그 생김새가 꼭 새가 앉아 있는 형국이다.
예전에는 청산에 동력선은 보기 어려웠고 범선이 많았는데
수 척의 배가 일몰직전에 고기를 잡아 돌아오는 돛단배의 아름다운
풍경을 보고 지었다고 한다.
목섬은 동촌리 동쪽에 위치하고 있는 무인도 였으나 1969년에 연륙으로
목을 막아 동촌리와 연결되어 있는 섬이다.

우리 선조들은 먼동이 트면 고기잡이 어선을 타고 파도따라
바람따라 노젖는배 1척에(4인승) 조를 짜서 어장을 했다. 즉 방질 그물로
방을 놓았다가 두사람이 한조가 되어 방줄을 잡아당겨 끌어 올렸고
이렇게 어장을 한후 일몰때 돛을 달고 목섬을 향하여 들어오는 돛단배의 모습을
볼만한 경치로 꼽아 "항도귀범"이라 이름하였다.

갯바위 낚시도 대나무장대로 감성돔, 농어, 노래미, 솜팽이 등을 잡았고 미끼는
갯지렁이나 쏙(가재)을 사용하였다.
여서리 앞바다 거문도(삼도)바다로 범선을 타고 나가 낚시질을 하는데
낚시줄은 퉁근 면사에 감물을 들여 낚시줄을 만들었고 대나무로 활등과 같이
휘어서 중앙에 낚시 원줄을 묶어 달고 봇돌을가운데 달아 중심을 잡았다.
또한 양쪽에 경심을 달고 낚시바늘을 묶어 미끼로 미꾸라지나 낚은 갈치로 포를
떠서 미끼로사용하였다.

이렇게 고기를 잡아 생계를 유지하면서 생활하여 왔었다.
그러나 1970년대 청산에 어장이 발달되고 형성되면서 어구도 현대화하여
경심줄로 1부, 2부로 바꿔 사용하였다.

동촌리 새목아지끝 갯바위 낚시터에 먼동이 트면 저 멀리 거문도 황제도 사이에
떠오르는 빨간 풍선같은 아침 햇살이 눈시울을 적시게 한다.
멀리 수평선은 빨간 놀빛으로 물들고 물결은 잔잔하고 풍성한 어획의 꿈에
부풀어 갯바위 낚시꾼들은 낚시대를 던져 감성돔이나 농어를 낚고 일출의
아름다운 광경과 항도귀범을 감상하며 심사독을 하니 경향각지 낚시꾼들이
끊이지 않았고 오늘날까지 사방에서 많이 찾아들고 있다.

-출처 : 청산도 홈페이지 (www.sanbada.net)
해설 : 이 석순(자료제공 : 정 옥남)
목록 삭제